안천면 풍암(豊岩)

  • 작성자 : 문화관광과
  • 등록일자 : 2001-09-28
  • 조회 : 1206
  • 읍면

    안천면

옛날에 하늘에서 철마(鐵馬)를 타고 내려와 곡식을

가꾸었는데 어느땐가 골짝에서 바람이 너무 세게불어

와 농사를 지을 수가 없게 되자 바람막이 바위를 만

들어서 바람을 막고 농사를 지었다하며 그 바위를 풍

암(風岩)이라 했으나 풍년(豊年)을 기원하는 뜻에서

풍암이라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는 것이다.



풍암 마을의 뒷산은 간룡이며 우선룡에 간국, 물이

간방에서 흘러와 경신방으로 나간다. 생극, 생출이

되어 있으니 비격국이다.



을진수가 와서 과거급제는 있는 터이다.



그러나 양생파이기 때문에 생사를 두고 큰 시련이 빚어질 수도 있으므로 유념해야 한다.



은대수가 있어 금은보화를 얻을 수 있는 터이다. 극출이 되어 있으므로 얻어진 금은보화를 보전하기

어렵다.



뒷산을 철마봉 즉 쇠로 만든 말의 산이란 뜻으로 부르고 혹은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는 바위가 있어

인왕봉이라 부르는데, 예전 여기에는 쇠로 만든 말이 놓여져 있었고 철마의 머리가 향하는 쪽에 위치

한 마을은 그 해에 소란과 소동이 있었다.



우백호에 황씨들의 묘가 있는데 소를 끌고가는 형(牽牛形)의 명당이다. 소총방에서 물이 왔기에 귀

신이 보이고 잡신이 드는 인물이 나오기도 한다.
목록
  • 메뉴 관리부서 : 안천면 총무팀
  • 연락처 : 063-430-822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배너모음
배너모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