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역사박물관 특별기획전 「석하 전형무, 진안을 기억한 기록가」 개최

  • 담당부서 : 행정복지국 문화체육과 문화재
  • 전화번호 : 063-430-8085
  • 등록일자 : 2024-05-27
  • 조회 : 68

진안역사박물관 특별기획전 개최

석하 전형무, 진안을 기억한 기록가

= 용담댐 수몰마을을 촬영한 전형무 선생 시집과 사진, 발간자료 등 전시 =

 

진안군(군수 전춘성) 진안역사박물관 특별기획전 「석하 전형무, 진안을 기억한 기록가」 전시가 27일 오후 3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진안역사박물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특별전은 용담댐 건설과정에서 사라진 지역의 모습을 기록한 故 전형무 선생을 재조명하고, 그의 예술작품과 향토사 연구자료 등을 종합하는 전시로, 10월 13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진안군 출신인 전형무는 진안 용담댐 건설로 인해 수몰될 예정인 마을들과 주민들을 촬영하고, 기록한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고향 진안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교직생활을 이어나간 전형무는 진안의 역사와 관련된 다양한 자료를 수집하고 정리하는 작업을 통해 지역사의 명맥을 잇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또한 그는 등단 시인이면서 다수의 사진전에 입상하는 등 예술가적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이렇게 많은 재능으로 다방면에서 뛰어난 활동을 이어나가던 전형무는 수몰마을을 기록하기 위한 사진촬영에 매진하던 중 병을 얻어 진안 조림초등학교장으로 재직 중이던 1997년 생을 마감하게 된다.

 

이번 전시에는 전형무가 수몰지역을 촬영하여 기록한 사진들을 비롯하여 이를 종합·편집하여 발간한 『그리운 고향산천』이 전시된다. 또한 교직생활동안 수집한 진안지역 초등학교 졸업사진들, 직접 지은 동시를 책으로 엮은 미발간 동요시집 『두메에 사는 아이』, 그가 주도하여 발간한 지역사 발간자료 등도 전시되었다.

 

진안군은 이번 전시를 통해 지역적으로는 수몰지역을 기억한 기록가이자 지역사를 연구한 향토사학자로서 전형무의 업적과 성과를 기리고, 개인으로서는 시와 사진에 매진한 예술가로서 전형무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와 어린이들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노력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시에 대한 문의는 진안역사박물관(063-430-8085)으로 하면 된다.

 

전 시 명 : 「석하 전형무, 진안을 기억한 기록가」

전시기간 : 2024. 5. 28. ~ 10. 13.

개관시간 : 09:00 ~ 18:00(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추석 당일 휴관)

무료관람

 


게시내용 문의 : 행정복지국 문화체육과 문화재 ( ☎ 063-430-8085 )
OPEN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진안역사박물관 특별기획전 「석하 전형무, 진안을 기억한 기록가」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 메뉴 관리부서 : 기획홍보실 홍보팀
  • 연락처 : 063-430-282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배너모음
배너모음 더보기